현재 가입회원 : 18,391 명

커플 강좌 공개 - E>이혼항소

제목 여성 심리학
등록자 : 4--U 작성일 2008-7-31
내용

① 여자는 제 멋대로 말을 한다
   자신이 좋을대로 한 판단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케이스가 많다.
   연애에 있어서는 그를 시험하기 위한 방자함도 종종 있다.
   이것은 '나는 사랑받는다'라는 점의 확증을 얻고 싶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그의 사랑을 시도하는 테크닉이다.

 

② 여자는 강압적인 남자에게 약하다
   여자는 좋아하는 남자에게 강하게 이끌리고 싶다.
   말하자면 강제적인 남자에게 이끌리는 여자의 마음이다.
   원래 여자는 강제적인 남자를  귀챦게 생각한다.

   그러나 공격을 지속하게 되면 어느사이엔가

   '그 사람에게는 피할 수 없다' 라고 하는 결과로.

   게다가 그것이 나르시즘을 많이 자극하게 된다.
   하지만 그녀의 냉정함도 잊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명심.

 

③ 여자는 무드에 약하다
   호색한이 하고 하는 것은 위대한 무드 메이커이다.
   여자가 무드에 약한 이유는? 풍부한 감수성 때문이다.
   아무리 성실한 사람이라도 무드가 없다면

   여자에게 절대적으로 호감을 줄 수 없다.
   잠시 영화나 소설속의 주인공이 되길 바라는 것이 여자이다.

 

④ 여자는 싫은 체를 한다
   좋아하는데 싫어하는 척 하는 여자의 마음,
   남자라면 알아두고 싶은 심리이다.
   아직가지 여자가 먼저 말을 시킨다는 것은
   수치스럽다는 생각으로 결국 쌀쌀한 태도와
   차가운 말을 택한다고 할 수 있다.
   미묘하게 흔들리는 여자의 마음.
   체념하지 말라! 승부는 지금 부터다.

 

⑤ 여자는 집념이 강하다
   여자는 이렇게 집념이 깊은 건가.
   여자는 좋은일에나 나쁜  일에나 작은 일도

   소홀히 할 수 없는 특유의 성격 때문이다.
   게다가 여자의 내향적인 성격도 집념 깊이의 한 원인이 된다.
   대부분의 여자들은 노여움을 안으로 스미기 쉬운 듯.
   따라서 발산처 없는 감정이  마음 가운데 싸이고
   응어리가 되고 한으로 진화되어 가는 것이다.
   그러나 여자의 집념도 본래 끄집어 내면 정이 깊다.

 

⑥ 여자는 허영심이 강하다
   남자는 체면, 여자는 겉치레란 말이 있다.
   여자의 관심은 오로지 외면의 모양새가 좋을 뿐이다.
   옷은 물론 머리형이나 메이크 업 등 모든 것을
   일순간에 체크해 본다.
   이것은 우월감, 라이벌 의식, 질투심과 연결되어 있다,
   결국 여자의 허영심은 상대와의 비교에서부터 오는 것이다.
   게다가 말하면 자신에게 자신을 갖고 있지 않는 마음의 반대이다.

 

⑦ 여자는 숨김없이 털어 놓는 것을 좋아한다
   여자는 슬펐거나 즐거웠던 때를 꼬박꼬박 얘기할 때
   자기도취에 빠지는 것이다.
   여자는 숨김없이 털어 놓는  이야기를 통해서
   깊은 우정에 빠지는 케이스가 종종 있다.
   이때 당신이 해야 할  일은 적당한 맞장구와
   부드럽고 너그러운 태도로 대하는 것이다.

 

⑧ 여자의 육감을 조심하라
   여자의 육감의 예리함에는 정평이 있다.
   사물을 생각할 때 남자는 논리적 사고를 하는 반면
   여자는 감각적인 직관력에 의지 한다고 한다.
   여성이 '웬지 모르게, 그러한 기분이 든다'고

   하는 것도 이 감각적인 사고 능력 때문이다.


⑨ 여자는 연애의 기억력이 좋다
   연예를 할 때 남자는 여자란 이런 것까지 기억하고

   있는 것인가 하고 질리기도 하고 놀라기도 한다.
   사소한 일을 기억한다는 것은 지나버린 추억을 중요시

   하고 싶다는 특이한 기분이 내재해 있는것도 사실이다.
   특히 그것이 사랑하는 사람과의 추억이면 더 한층 그렇다.

 

⑩ 여자는 유행에 약하다
    우선 새로운 것을 좋아하는 호기심과

    다음으로 자랑스럽게 내보이고 싶은 심리이다.
    게다가 다른 사람보다 눈에 띄고 싶다고 생각하는 허영심이 있다.


 




목록
[다음글] 나쁜남자 좋아 하는 여자의 심리 4--U 5429 2008-8-19
[이전글] 여자는 이렇답니다 4--U 6114 2008-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