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가입회원 : 17,829 명

커플 강좌 공개 - 3>부부문제

제목 갈등과 화해의 악순환은 부부생활의 최대에 적
등록자 : 카운셀러 작성일 2009-1-27
내용 열린마음 열린 性] 짜릿한 스킨십, 애무의 기술
차려, 열중쉬어, 차려, 선생님께 경례!’ 초등학교 범생이처럼 허구한 날 똑같은 자세로 시작해서 혼자 끙끙거리다 몇 분 만에 상황 끝을 외치는 무심한 남편. 일단 시작하면 곧바로 끝을 보고 마는 ‘짧은 남편’을 데리고 불타는 밤을 보낼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없을까?
‘섹스보다 황홀한 터치’를 위해 가장 먼저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삽입’은 섹스의 한 단계일 뿐이라는 사실이다. 아무리 잘 훈련된 남자라도 막가파식 ‘피스톤 운동’만으로 여자를 만족시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사실 섹스는 몸이 아니라 마음으로 하는 것이다. 충분한 대화와 터치를 통해 몸과 마음을 일치시킬 수 있다면 단 1분 만의 삽입에도 ‘천국의 계단’을 얼마든지 오를 수 있다.

그리고 또 하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남자의 섹스는 시각’으로부터 출발한다는 사실. 여자는 멜로영화의 멋진 남자 주인공에게서도 성적 매혹을 느낄 수 있지만 남자는 실제로‘벗은’ 몸을 보거나 머릿속에 떠올리기 전에는 거의 흥분하지 못한다. 따라서 남편을 자빠뜨리는 첫 번째 길은 바로 ‘시각적인 자극’을 활용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필요한 것은 청결이다. 실제 ‘삽입’도 마찬가지지만, 손과 입, 혀 등 가능한 모든 부위를 활용하는 ‘터치’에 있어서 청결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특히 겨드랑이나 무릎이 접히는 부분, 배꼽 등에 주의를 기울일 것. 자칫 사소한 문제 때문에 ‘공든 밤’이 휙∼ 날아가버릴 수도 있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섹스보다 황홀한 터치’의 세계를 찾아가보자.


PART 1 남자의 자존심을 자극한다


1_ 남자를 최고로 만들어주는 침대·소파 활용법
남자의 자존심은 뜨거운 밤을 위한 첫 번째 키워드. 그리고 남자의 자존심을 세워주는 첫 번째 도구는 칭찬이다.
‘당신이 최고예요. 오늘 정말 좋았어요. 당신 정말 끝내줘.’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당신의 끊임없는 칭찬은 남편으로 하여금 언제나 노력하게 만든다는 것을 잊지 말자. 아울러 침대나 소파를 적극 활용하여 그이의 ‘왜소 콤플렉스’를 벗겨주는 것도 잊지 말자. 잘 알려져 있는 대로 우리나라 남성의 70∼80%는 자신의 것이 너무나 작다는 콤플렉스에 시달리고 있다. 그것을 단번에 날려줄 수 있는 소도구가 바로 침대나 소파이다.

남편을 침대 끝이나 소파에 앉아서 애무해주는 것이다. 무릎을 꿇고 봉사하는 아내 앞에서 남편의 자존심은 하늘을 찌를 듯하다.

2_ 그와 나의 성감대 찾아내기

성감대는 남성과 여성의 차이가 매우 크다. 남성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음경 주변에 성감대가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지만 여성은 대체로 개인마다 성감대가 각기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머리카락만 만져줘도 필이 꽂히는 여성이 있는가 하면 귓불을 살짝 깨물어줄 때마다 깜빡 넘어가는 여성도 있다. 물론 남성의 경우에도 성적으로 민감한 신체의 특정 부위가 따로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렇게 서로 다를 수밖에 없는 성감대를 제대로 찾아 알려주는 것은 그야말로 뜨거운 밤을 위한 기본 중의 기본이다.

일반적으로 자신의 성감대를 찾아내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옷을 벗고 눕는다.
2 몸의 긴장을 풀고 천천히 자신의 몸을 만져보면서 느낌을 체크한다.
3 오른손으로 왼손 손가락 끝, 팔을 거쳐 어깨까지 만진 다음 천천히 가슴, 배, 배꼽 순으로 내려온다.
4 몸을 일으켜 허벅지와 다리, 왼쪽 발끝을 차례로 만져본다.
5 다시 누워서 왼손을 들어 오른쪽 손과 팔, 어깨를 쓰다듬어나간다.

이렇게 천천히 만지는 동안 유달리 강한 느낌이 오거나 전율이 느껴지는 부분이 바로 성감대라 할 수 있다. 또 샤워를 하는 동안 거품을 잔뜩 묻힌 채 서서히 자신의 몸을 쓰다듬으면서 성감대를 찾아낼 수도 있다. 하지만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남편의 도움을 청하는 것. 아무래도 자신의 손보다는 남편의 손이 더욱 자극적이기 때문에 성감대를 찾아내기 쉽다. 남편의 성감대도 같은 방법으로 찾아내면 된다.
또 하나, 손이 아니라 입을 이용해서 성감대를 찾아내는 방법도 있다. 이때는 단순히 성감대를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그 자체로 대단히 자극적인 애무가 된다.

3_ 쿨리지 효과를 역이용한다
쿨리지 효과란 미국의 30대 대통령 캘빈 쿨리지의 일화에서 비롯된 이야기로 대상이 바뀌면 지치지 않고 계속 성행위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즉 대부분의 남성들은 같은 상대하고의 섹스는 금방 질리지만 상대가 바뀌면 얼마든지 새로운 기분으로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얘기. 이를 잘 활용하면 시큰둥한 남편을 후끈 달아오르게 할 수 있다.

남편에게 새로운 자극을 주는 가장 쉬운 방법은 야시시한 ***영화의 적극 활용. 앞서도 밝힌 대로 ‘시각적 동물’인 남성은 새로운 영화에 금방 반응을 나타낸다. 또 평소 해보지 않던 새로운 체위와 테크닉을 꾸준히 개발하는 것도 질리지 않는 에로비안 나이트의 비결 중 하나. 특히 침대나 책상을 이용한 후배위를 적극 활용해보도록 한다.

 


PART 2 가능한 한 모든 것을 이용한다.

  



바깥에서 안으로, 원을 그리듯이…
터치에 쓰이는 도구는 따로 정해진 것이 없다. 우리 몸에 달린 모든 것이 터치의 도구가 될 수 있다. 입과 혀, 손과 발은 물론 치모와 성기, 솜털, 머리카락까지 가능한 한 모든 것을 이용한다.
의외로 많은 남성들이 ‘키스’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키스는 섹스의 시작이자 끝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깊은 자극과 함께 정신적인 교감을 나누는 훌륭한 수단이다. ‘사랑해, 너뿐이야….’ 귓전에 울리는 속삭임은 그 자체로 적지 않은 자극이다. 이어서 귓불 깨물기, 살짝 숨 불어넣기를 거쳐 온몸을 탐험하는 차례로 넘어간다.

손 역시 강력한 터치의 무기. 손바닥은 등을 쓰다듬거나 머리카락을 쓸어올리는 데 유용하고, 손가락의 지문은 온몸의 솜털을 살짝 스치듯이 어루만지면서 부드럽고 강한 자극을 준다. 허벅지 안쪽이나 무릎 등을 어루만질 때는 손바닥과 손가락 지문을 번갈아 이용하여 끊임없이 색다른 자극을 준다.

손톱 또한 훌륭한 터치의 도구. 등줄기나 허벅지 안쪽을 손톱으로 슬쩍 미끄러지듯이 훑어내리면 전기가 오른 듯 강한 자극을 줄 수 있다.
이외에도 머리카락으로 간질이기, 치모로 허벅지 안쪽 애무하기, 치골로 문지르기 등 다양한 방법을 쓸 수 있다.

터치의 기본 원칙은 첫째 성기를 건드리지 않고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천천히 원을 그리듯이 번갈아가며 자극을 주는 것. 여기서 주의해야 할 것은 일정한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발가락을 애무하다가 갑자기 귓불을 깨문다든지 하는 것은 한창 달아오르는 열기를 꺼뜨려버릴 수도 있다. 손과 입, 혀, 콧바람, 치모 등 어떤 것을 이용하든 다음에 신체 어느 곳에 자극을 가할지 충분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도록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둘째는 서두르지 말 것. 어느 정도 터치가 진행되면 남성과 여성의 신체는 이미 ‘삽입’의 조건을 충분히 갖춘 상태. 하지만 이쯤에서 궤도에 진입을 해버리면 우주여행은 고작 달나라에서 끝나고 말 것이다. 꾸준히, 인내심을 가지고 서로 달래가면서 끝까지 가는 것이 중요하다.

 


PART 3 가끔은 색다른 장소에서

앞서 쿨리지 효과를 소개했지만, 새로운 자극은 꼭 남성에게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때로는 평소 접하지 않던 색다른 장소를 찾는 것이 뜻밖의 새로운 자극이 되고 생활의 활력이 될 수 있다.

놀라운 소파의 변신
언제나 거실 한편에 놓여 있는 소파는 다양한 섹스 체위를 시도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라 할 수 있다. 침대와 달리 소파에서는 앉거나 서거나 다양한 체위를 손쉽게 바꿔서 시도해볼 수 있다. 어떤 체위로 어떤 방식이 가능한지 궁금하다면 외국 에로영화들이 참고가 될 것이다.

베란다의 에로비안 나이트
옆집에서 빤히 바라다보이는 베란다도 때로는 멋진 밀회장소가 될 수 있다. 아무리 집안의 조명을 다 죽여도 도시의 거리는 완전히 캄캄해지기 어려운 법. 따라서 베란다에서의 밀회는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높게 마련이다. 특히 옆집과 베란다가 딱 붙어 있을 때는 더욱 긴장 속에서 일을 치르게 마련…. 어디선가 딸그락거리는 소리라도 난다면 정말 잊지 못할 밤이 될 것이다.

섹스를 위한 여행
흔히 러브호텔이라고 하면 손사래부터 치는 게 요즘 세태지만, 활기찬 부부생활을 위한 멋진 장소가 될 수도 있다. 순전히 섹스를 위해 떠나는 주말여행…. 한 번쯤 고려해봐도 좋지 않을까?

한강 둔치, 자동차에서의 하룻밤
주말을 피해 한적한 평일 밤, 한강 둔치로 나가보자. 한다하는 젊은이들 사이에 소문난 장소가 아니더라도 얼마든지 멋진 밤을 보낼 수 있다. 강변로와 올림픽로를 달리는 자동차 불빛에 번들거리는 한강을 바라보며 평소 집에서 갈고닦았던 실력을 발휘해보자. 때때로 오가는 사람들 때문에 ‘끝까지’ 가지는 못하더라도 둘만의 비밀 추억을 만들기에는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목록
[다음글] 단절된 부부 대화를 쉽게 소통하는 비법 카운셀러 4864 2009-2-10
[이전글] 각방살이 당일 해결 비법 카운셀러 5528 2009-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