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가입회원 : 17,507 명

커플 강좌 공개 - T>부부 싸움

제목 복수혈전 그만두고 대화로 나를 알려라
등록자 : 4--U 작성일 2008-8-9
내용 가족클리닉] 복수혈전 그만두고 대화로 나를 알려라

결혼생활 2년째인 젊은 부부 한 쌍이 서로에게 너무나 실망을 했다며 상담을 청해왔다.

“신혼 초엔 꼬박꼬박 아침밥도 잘 차려주더니 이젠 으레 제 손으로 밥 챙겨 먹고 나가라는 건지…. 결혼한 여자가 이래도 되는 겁니까?” 남편의 호소에 부인도 할 말이 많았다. “밥 굶기는 거랑 잠자리 거부하는 거랑 비교가 되나요? 사람 면전에 두고 어떻게 그렇게 무시할 수가 있어요?” 이 말에 남편이 “처자식 먹여 살리겠다고 일 나가는 사람 밥도 안 차려주는데 뭐가 예뻐서…”라고 방어하자 부인은 “퇴근하고 집에 오면 허구한 날 인터넷만 보고 있는 사람한테 아침밥 차려주고 싶겠어요?”라고 응수했다.

이들 두 사람이 상대방에게서 받고 싶었던 것은 관심과 배려의 마음이다. 사실 아침밥을 차리고, 잠자리 요구에 응하는 것이 부인이나 남편 어느 한 쪽만의 의무는 아니다.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고 배려하는 마음만 있다면 그러한 일들은 남편의 역할, 부인의 역할 구분 없이 양쪽 모두 할 수 있는 것들이다. 그리고 상대방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을 경우가 생기더라도 기꺼이 대안을 찾으려고 노력할 수 있다.

이들 부부의 갈등을 증폭시켰던 주원인은 무엇보다도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이것을 해주지 않는다면 저것은 기대하지 말라'는 식으로 상대방이 가치를 두거나 원하는 것을 제공하지 않음으로써 아침밥과 잠자리, 기타 등등을 무기 삼아 꼬리에 꼬리를 무는 파워게임과 복수혈전을 벌였던 것이다. 이러한 소모전은 결국 부부간의 사랑을 주고받아야 할 아침식탁이나 잠자리를 부부 힘겨루기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말았다.

세상에 아무리 가까운 부부라 해도 자신의 기대와 요구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표현하고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면, 상대방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알 수 없다. “당신의 마음이 담긴 따뜻한 아침밥 먹고 가면 하루가 든든할 것 같아!”“멋진 당신이 꼭 안아주면 오늘밤 행복하게 잠들 것 같은데….” 이런 말을 하는데 그 말을 들어주지 않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부부 사이의 진심 어린 말 한 마디에는 아침부터 밤까지 굶지 않고 배부를 수 있는 사랑의 힘이 담겨 있다.(02)597-5135.유계숙/한국가족상담교육연구소 책임연구원,

대화가 되면 걱정도 안합니다 대화가 안될때 결혼공부방 이용하여보세요




목록
[다음글] 잘 싸우는 법 4--U 4316 2008-8-21
[이전글] 돈 문제로 싸우는 커플들을 위한 조언 4--U 4032 2008-8-1